2022.05.1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20.9℃
  • 박무서울 15.8℃
  • 맑음대전 17.8℃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5.9℃
  • 박무광주 15.2℃
  • 맑음부산 17.9℃
  • 맑음고창 15.8℃
  • 맑음제주 17.5℃
  • 구름많음강화 14.4℃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2.0℃
  • 맑음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인천시 강화군, 도시재생으로 원도심에 활력

 인천시 강화군이 도시재생사업으로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 놓고 있다.

 

18일 군에 따르면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전담조직을 구성해 원도심의 기반시설을 정비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있다. 또 지역 주민 역량강화와 민․관 상호협력으로 지역에 활력을 되찾고 있다.

 

‘왕의 길을 테마로 한 도시재생사업’을 시작으로 군민들과 함께 많은 사업성과의 열매를 맛본 강화군은 올해도 도시의 미래기반을 다지는 각종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해 더 큰 비상을 꿈꾸고 있다.

 

군은 고려 충절의 역사를 간직한 ‘남산마을 도시재생사업’에 262억 원을 투입해 올해 말 준공을 목표로 어울림센터, 달빛공원, 노후주택개선, 마을카페, 스마트보안등 등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주민 역량강화사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으로 신문·새시장(2022년 12월 입주)과 온수지구(2023년 12월 입주)에 공공임대주택을 신축하고 지역의 젊은 층과 주거 취약계층에 따스한 보금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40억 원이 투입된 ‘온수리 더불어마을사업’은 현재 마을카페 등 주민공동이용시설, 문화의 거리가 순조롭게 조성되고 있으며 수십 년 간 방치된 동광직물은 복합문화 플랫폼으로 리모델링된다. 아울러 ‘강화여중~갑룡초 전선지중화사업’을 추진해 도시미관향상과 정주여건 개선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군민이 도시재생의 주역으로 마을의 활력을 높이고, 도시의 미래기반을 다지는 도시재생을 최선을 다해 추진해 주거 여건을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정민교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