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0.7℃
  • 맑음강릉 34.1℃
  • 구름조금서울 30.6℃
  • 맑음대전 33.3℃
  • 구름조금대구 35.9℃
  • 맑음울산 30.7℃
  • 구름많음광주 32.5℃
  • 맑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32.9℃
  • 맑음제주 31.4℃
  • 구름조금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31.7℃
  • 구름많음금산 32.6℃
  • 맑음강진군 31.1℃
  • 구름조금경주시 35.5℃
  • 맑음거제 30.6℃
기상청 제공

‘구본철 결승골’ 성남, 서울 잡고 6경기 무승 탈출

10명 싸운 성남, 김영광 GK 선방 속 ‘시즌 2승’ 챙겨
K리그2 안산, 전남 제물로 개막 후 16G 만에 ‘첫 승’

 

프로축구 K리그1 최하위인 성남FC가 7경기 만에 승리를 맛봤다.

 

성남은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 FC서울과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22분 터진 구본철의 결승골을 잘 지켜내며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성남은 리그 6경기 동안 이어온 무승(1무 5패) 기록을 끊어내고, 시즌 2승(3무 9패·승점 9점)째를 챙겼다. 패배한 서울은 홈 4경기 무패(3승 1무)를 마감하며 시즌 4승 5무 5패(승점 17점)를 기록했다.

 

성남은 전반 22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스로인 공격에서 박수일이 이종호에게 볼을 건넸고, 측면을 파고들던 이종호의 패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던 구본철이 오른발로 가볍게 밀어 넣었다. 구본철은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성남은 곧바로 퇴장 악재를 맞았다. 앞서 전반 10분 파울로 경고를 받았던 권완규가 전반 25분에도 무리한 태클로 추가 경고와 함께 레드카드를 받았다.

 

이후부터 서울은 맹공을 퍼붓기 시작했다. 전반 34분 기성용과 황인범이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각각 수비벽에 막히거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이태석은 전반 37분 헤딩슛을, 41분 오픈찬스에선 강력한 왼발 슛을 시도했으나 모두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후반에는 성남 골키퍼 김영광의 활약이 돋보였다. 후반 4분 김영광은 황인범의 오른발 중거리 슛을 선방하는가 하면, 후반 6분에는 기성용의 슈팅이 팔로세비치에 맞고 굴절되자 동물적인 감각으로 공을 잡아냈다.

 

성남은 후반 21분 얻어낸 역습찬스에서 이재원이 페널티 정면에서 결정적인 슛을 때렸지만 크로스바를 강타해 아쉬움을 삼켰다.

 

이날 성남은 수적인 열세에도 불구하고 두터운 수비벽을 앞세워 승리를 지켜냈다. 후반 종료 직전까지 이어진 서울의 파상공세를 잘 견뎌내며 최종 1-0 승리를 거머쥐었다.

 

같은 날 인천 유나이티드는 포항 스틸러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전반 14분과 16분 정재희에게 연달아 골을 허용하며 0-2로 패했다.

 

인천은 최근 6경기 연속 무승(4무 2패)에 그쳐 시즌전적 5승 6무 3패(승점 21점)로 순위가 내려간 반면, 연패를 끊은 포항(6승 4무 4패)은 승점 22점으로 선두 울산을 추격했다.

 

한편 K리그2 17라운드에선 안산 그리너스가 전남 드래곤즈를 제물로 개막 후 16경기 만에 감격적인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광양 원정에서 안산(1승 7무 8패·승점 10점)은 전반 8분 김보섭의 선제골과 후반 9분 안데르송 까뇨뚜, 후반 18분 강수일의 골을 묶어 3-2로 승리했다.

 

부천FC1995는 대전 하나시티즌과의 원정에서 전반 40분 김승섭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0-1로 무릎을 꿇었다.

 

[ 경기신문 = 김세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