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조금동두천 31.2℃
  • 구름많음강릉 29.8℃
  • 구름조금서울 32.1℃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31.2℃
  • 맑음울산 30.1℃
  • 구름많음광주 31.2℃
  • 구름조금부산 29.5℃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9.1℃
  • 구름많음강화 29.8℃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31.3℃
  • 구름조금경주시 33.1℃
  • 맑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기아, 국내 전기차 '중국산 배터리 탑재' 예약자 이탈하나

기아 니로EV 모델, 기존 SK온 배터리 탑재에서 中 CATL 배터리 탑재...안전성 술렁
기아 "내부 스펙에 맞춰 공급사 선정"...저가 배터리 추구 부정

 

기아가 새롭게 선보인 전기차 '니로EV' 신형 모델에 중국산 배터리가 탑재되자 일부 구매자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22일 기아 공식 홈페이지에 게시된 '니로EV' 차량의 사양을 살펴보면 64.8kWh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가 장착됐다.

 

신형 '니로EV'에 탑재된 64.8kWh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는 '닝더스다이(寧德時代·CATL)'의 리튬이온 배터리다.

 

구형 '니로EV'에는 SK온(전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가 탑재됐다. 하지만 SK온은 아이오닉, EV6, 제네시스 등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어, 신형 '니로EV' 수주전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결국, 기아는 중국 CATL의 삼원계(NCM, 니켈·코발트·망간) 리튬이온 배터리를 신형 '니로EV'에 사용하기로 했다.

 

CATL은 올해 1~4월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33.7% 점유율 1위를 기록하는 등 배터리 시장의 선두 주자로 꼽히고 있다.

 

문제는 CATL이 삼원계 리튬이온 제품을 주력 생산하지 않는 것이다.

 

CATL은 LFP 배터리 생산을 주력으로 한다. LFP 배터리는 리튬·인산·철로 구성돼 있으며 부피가 크고 주행거리가 짧은 대신 가격이 저렴해 소형, 보급형 차량에 주로 사용한다.

 

이와 달리 NCM은 부피가 작고 주행거리가 상대적으로 길어 SUV, 픽업트럭 등 대형 차량에 적용되지만,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싸 프리미엄 차량이 주로 사용한다.

 

여기에 CATL의 연이은 배터리 화재 사고도 소비자들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2020년 8월 CATL의 NCM811을 장착한 중국 광저우 기차의 아이언S에서 세 차례 화재가 발생했고 발화 지점이 배터리로 알려지며 CATL 제품의 안전성 문제가 제기됐다.

 

2021년 9월에도 CATL의 NCM811 배터리 장착한 푸조 e-208이 불에 타는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CATL은 전기차 배터리 생산 사업을 잠시 중단한 바 있어 논란을 가중했다.

 

국내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완성차기업의 전기 자동차 라인업이 한정적이었지만 최근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기존 공급사와 단독 계약을 이어가지 않게 됐다"면서 "라인별로 분할 선정해 공급사마다 가지고 있는 특성에 맞춰 배터리 공급량을 배분하는 것이 당연한 흐름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은 성능이 다소 부족하더라도 저가를 주력으로 삼기 때문에 '니로EV'도 가격에 포커스를 맞췄다고 분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안전성 논란에 대해 기아 측은 "기본적으로 안전을 고려하기 위한 차원인 내부 설계 스펙에서 LG나 SK 배터리가 스펙에 만족하지 않으면 수급할 수 없으므로 검증을 거쳐 CATL을 선별하게 된 것이며 CATL은 테슬라 등에도 납품하기 때문에 기술력도 인정받았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러나 단가 낮추기 의혹에 대해서는 "가격 측면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글로벌 반도체 대란으로 인해 차량 생산이 늦어지자 예약 대기를 걸어둔 '니로EV' 예비 사용자들은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가 탑재될 줄 알았는데 갑자기 중국산이라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너무 당황스럽다"라며 안전성이 보장되지 않은 차량을 목숨 걸고 탈 바에는 예약을 취소하겠다는 반응을 보인다.

 

[ 경기신문 = 이지민 기자 ]

 

※ 쉬운 우리말로 고쳤습니다.

 * EV → 전기 자동차

 * 세그먼트  → 분할, 칸살

 

(원문) 국내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완성차기업의 EV 라인업이 한정적이었지만 최근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기존 공급사와 단독 계약을 이어가지 않게 됐다"면서 "라인별로 세그먼트를 선정해 공급사마다 가지고 있는 특성에 맞춰 배터리 공급량을 배분하는 것이 당연한 흐름이 됐다"고 설명했다.

(고쳐 쓴 문장) 국내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완성차기업의 전기 자동차 라인업이 한정적이었지만 최근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기존 공급사와 단독 계약을 이어가지 않게 됐다"면서 "라인별로 분할 선정해 공급사마다 가지고 있는 특성에 맞춰 배터리 공급량을 배분하는 것이 당연한 흐름이 됐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