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화)

  • 구름조금동두천 23.0℃
  • 흐림강릉 29.6℃
  • 구름조금서울 24.4℃
  • 흐림대전 24.8℃
  • 대구 25.5℃
  • 흐림울산 28.7℃
  • 광주 26.2℃
  • 흐림부산 27.0℃
  • 흐림고창 24.4℃
  • 흐림제주 30.6℃
  • 구름조금강화 21.9℃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3.3℃
  • 흐림강진군 28.8℃
  • 흐림경주시 25.8℃
  • 흐림거제 27.6℃
기상청 제공

늦출 수 없는 원구성…경기도의회 여야 협의 “윤곽 나오나”

국민의힘 잇따른 보이콧에 무산된 실무협의 4일 개최 예정
전반기 의장단 선출 논의…상임위 신설 방안도 논의될 듯
여야 동석, 의장 놓고 양보 없는 힘겨루기…협상은 ‘미지수’

 

제11대 경기도의회가 지난 1일 본격 출범한 가운데 전반기 의장단 구성을 놓고 여야 대표단간 힘겨루기를 벌이며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다.

 

도의회 전체 156석 중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각각 78석씩 동석을 이룬 상태에서 양당 모두 전반기 의장을 서로에게 양보하라며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양당은 조만간 원구성을 위한 실무협상에 들어갈 예정이지만 앞서 협상도 불발된 만큼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3일 경기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도의회 민주당과 국민의힘 대표단은 오는 4일 오후 실무협의를 갖고 전반기 원구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21일 제11대 도의회 양당 대표는 첫 상견례에서 의장단 선출을 위한 실무협상단을 구성, 7월 초 협의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다수당을 차지한 10대 도의회 민주당에서 11대 도의회 의장 선출과 관련해 민주당에 유리하게 회의 규칙을 개정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되면서 국민의힘에서는 협상을 거부했다.

 

회의 규칙 개정 결과를 우선 보겠다는 이유였다. 결국 10대 도의회 민주당이 회의 규칙 개정을 포기하자 국민의힘은 협상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협상 테이블 참석을 또다시 거부했다. 지난달 28일 10대 도의회에서 민선8기 경기도 조직개편안이 통과됐기 때문이다. 조례안에 따라 정무직인 ‘평화부지사’는 ‘경제부지사’로 명칭을 바꾸고 소관 실·국도 2개에서 6개로 늘어나게 된다.

 

국민의힘은 즉각 반발했다. 11대 도의회에서 처리할 사안을 10대 도의회에서 처리했다는 것이다. 국민의힘은 항의 차원에서 이날 여야 대표와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과 예정됐던 만남도 취소했다.

 

결국 경기도는 해당 조례안 공포를 철회, 양당 합의 없이는 조례를 공포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국민의힘은 다시 협상에 나서겠다고 했다. 또다시 고비를 넘긴 셈이다.

 

양당간 가장 첨예한 부분은 전반기 의장을 어느 당이 가져가느냐다. 양측 모두 전반기 의장을 차지하겠다고 나선 만큼 4일 진행되는 협의에서도 결론이 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실무협의에서는 민주당이 주장하는 상위위원회 추가 신설 방안도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곽미숙 국민의힘 대표의원은 “회의 규칙이 바뀌지 않았으니 우선 우리 측에 유리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도 “의장 선출에 대해서는 (민주당에서) 다시 협상을 하자고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남종섭 민주당 대표의원은 “상대 당이 어떻게 생각하든 그런 문제는 서로 논의를 해봐야 한다”며 선을 그었다.

 

남 대표의원은 “전후반 순서를 정하려면 후반기에 대한 담보를 다루고 누가 먼저 할지 명분을 세우는 것이 우선”이라면서 “의총 등 물리적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만큼 협의가 빠르게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허수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