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2.5℃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4.1℃
  • 맑음고창 -0.6℃
  • 구름조금제주 5.7℃
  • 맑음강화 -3.6℃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더 미룰 수 없는 부천 소각장 광역화 결정…인천시 ‘예의 주시’

당초 9월 결정에서 미뤄져…부천시, 10월 중으로 방안 마련
인천시, “부천시, 더 이상 미루기 힘들 것…광역화 염두에 두고 준비”

 

인천시가 부천시의 소각장 광역화 여부 결정이 임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시는 광역화를 염두에 두고 상황을 예의주시 하고 있다.


부천시는 현재 광역화 여부, 소각장 후보지 등 몇 가지 대안을 추리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당초 광역화 여부는 9월 안에 매듭지어질 예정이었지만, 조용익 시장이 결정을 미루면서 10월 이후에나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인천시는 조만간 부천시가 광역화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고 있다. 소각장 인근 대장지구 신도시 입주가 다가오고 있는 만큼 부천시가 더 이상 결정을 미루기는 어렵다.


부천시는 광역화 여부를 당장 결정하더라도 그린벨트 해제나 입지선정위원회 구성 등 행정 절차를 거쳐야 사업 시작이 가능하다. 결정이 늦어지면 이러한 절차도 함께 늦어지기 때문에 속도를 내는 것이 필요하다.


인천시는 광역화를 염두에 두고 준비 중이다. 이와 함께 광역화가 무산됐을 때 대비책도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다. 


광역화로 결정되면 인천시는 가장 먼저 부천시와 ‘기본 협약’ 체결을 맺을 계획이다. 협약에는 사업비 부담, 사후 운영 관리 등과 관련된 내용을 담는다.


인천시 관계자는 “부천시도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이다. 광역화 여부를 결정하는 데까지 얼마 남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며 “부천시의 결정에 따라 시의 사업 방향도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샛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