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흐림동두천 -3.3℃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2.8℃
  • 맑음고창 -2.7℃
  • 맑음제주 5.2℃
  • 맑음강화 -5.1℃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국감] “위원장님!”만 21번 외친 野…김도읍 법사위원장의 내 식구 감싸기?

野 '감사원 문자 논란' 언급…김도읍 "감사원에 물어라"
與 "文 왕조 시대 사는 듯한 태도 대단히 유감"
박주민 "위원장이 의원 발언 개입해 판단·제지 지나쳐"

 

여야가 6일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의 문자 노출 사태를 두고 공방이 오간 가운데 김도읍 법제사법위원장 ‘편파 진행’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 법사위 소속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법무부에 자료제출을 요구하며 ‘감사원 문자사태’를 언급한 것이 발단이었다.

 

김 의원은 “유 사무총장의 문자 내용 관련해 감사원에서는 단순 사실관계와 업무 절차 차원의 답변이라는데 청와대 왕수석 실세라는 사람에게 이 문자를 보낸 건 논란에 대해 어떤 조치를 하겠다고 하면서 사전에 대통령실 업무 보고를 하는 격으로 들린다”고 발언했다.

 

그러면서 “감사원은 헌법상 독립된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함에도 전 정권에 대한 표적 수사를 했고 사실상 대통령실이 배후에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도읍 법사위원장은 “법무부와 관련이 없는 내용이지 않냐”라며 김 의원의 말을 가로챘다. 김 의원은 “자료 제출을 위한 설명일 뿐”이라며 발언을 이어가겠다고 주장하자 김 위원장은 “감사원 감사 때 말하라”며 거절했다.

 

그러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새로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하고 “김남국 의원 때문에 기록에 남겨야 해서 발언하겠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과 관련한 감사원의 서면조사 요청을 받고 ‘대단히 무례한 짓’이라고 했다. ‘무엄하다’가 붙지 않아서 다행이지만 왕조 시대에 사는 듯한 태도가 대단히 유감”이라며 의사진행 발언을 이어갔다.

 

 

야당 의원들은 즉각 “발언을 제지해달라”, “편파 진행 아니냐”고 거세게 반발하며 고성이 오갔다.

 

이때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김 위원장을 향해 약 21차례 “위원장님”이라고 외쳤으나 김 위원장은 여당 의원들에 시선을 고정한 채 끝내 조 의원을 제지하지 않았다.

 

조 의원은 “감사원 요구에 절차적 문제가 있는 듯한 언론보도가 나와서 대통령실은 감사원 점검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상황 점검을 하지 않으면 정상적 정부가 아니”라며 “법무부 국감에서 이를 활용하고 정쟁에 나서는 것은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발언권을 얻은 뒤 “지금 위원장이 진행하는 이 방식을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위원장이 의원 발언에 개입해서 발언하고 판단하고 제지하는 것은 지나친 것으로 보인다. 자제해주셨으면 한다”고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먼저 ‘자제’라는 말씀은 듣기 거북하다. 무슨 말씀인지 알겠고 저도 회의 진행에 대해 숙고하겠다. 오늘 이 시점을 기점으로 다 같이 고민 해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답했다.

 

결국 이날 오전 10시부터 개시된 법무부에 대한 감사는 오전 11시20분을 넘겨서야 주질의를 시작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