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4.1℃
  • 맑음서울 2.6℃
  • 구름많음대전 3.6℃
  • 흐림대구 6.4℃
  • 흐림울산 7.4℃
  • 구름많음광주 7.1℃
  • 흐림부산 8.6℃
  • 구름많음고창 2.3℃
  • 제주 8.3℃
  • 맑음강화 -1.6℃
  • 구름많음보은 1.5℃
  • 구름많음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6.0℃
  • 흐림경주시 5.2℃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인천시 ‘졸속매입’한 신관…신청사 건립되면 어쩌나?

2년 6개월 미분양 오피스텔 웃돈 주고 지난해 매입
인천시 “신관, 행정청사로 부적합해…팔리지도 않아” 인정

 

인천시가 졸속 매입한 신관을 두고 파열음이 크다.


지난해 시는 2년 6개월 미분양이던 오피스텔을 260억 원을 들여 통 매입했는데, 비좁고 불편해 공무원과 민원인 모두가 불편을 겪고 있다.

 

시는 신관이 행정청사로서 부적합하다는 것에 인정하고 있지만, 이제 와서 팔려니 팔리지도 않고 팔린다 하더라도 국민의 세금을 사용해 시세차익을 남겼다는 비판을 면치 못할 전망이다.

 

30일 홍준호 시 행정국장은 “신관은 신청사가 건립되면 더 이상 시의 청사로는 사용하지 않을 계획”이라며 “팔리지도 않을 거 같아 다른 활용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신청사 건립 사업은 2016년 유정복 시장 1기 때부터 추진했던 사업이다. 하지만 민선 7기 박남춘 시정부가 들어온 이후 사업은 재정을 문제로 백지화됐다.

 

이때 시는 본청 앞에 오피스텔을 구입했는데, 전국에서 사례를 찾아 볼 수 없는 행정청사였다.

 

우선 엘리베이터가 3대밖에 없고 이마저도 1대는 화물용이어서 직원들이 엘리베이터를 이용할 때면 2~30분을 기다려야 하고, 층고가 낮아 시끄러워 민원인들을 상대하기에 적합한 환경이 아니다.

 

장기간 미분양된 오피스텔을 분양가보다도 웃돈을 주고 매입한 것도 고개를 갸웃하게 한다. 상황이 이러니 유정복 시장 인수위 시절 때 신청사 매입 과정을 감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는 요구도 컸다.

 

한편 지하 3층~지상 17층 연면적 8만㎡으로 건립되는 신청사는 사업비 2848억 원을 들여 추진한다.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의를 통과했으며 내년 3월 국제설계공모에 들어간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소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