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맑음동두천 22.2℃
  • 흐림강릉 21.8℃
  • 맑음서울 24.6℃
  • 흐림대전 23.7℃
  • 흐림대구 22.6℃
  • 박무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3.5℃
  • 흐림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3.9℃
  • 흐림제주 24.4℃
  • 맑음강화 22.9℃
  • 흐림보은 23.0℃
  • 맑음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건강기능식품으로 둔갑한 마약 ‘야바’, 밀수·유통한 태국인 82명 검거

국내 총책에 3억2000만원 상당 마약류 압수
투약자 대부분 농축산업‧일용직 종사 불법체류자

 

필로폰(메스암페타민) 계열의 합성마약 야바(YABA)를 밀반입해 판매한 태국인 82이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향정 혐의로 태국 국적 A씨(45)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또 유통책 B씨(35) 등 48명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투약자 등 3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태국에서 시가 1억 원 상당의 야바 1970정을 국제우편으로 국내에 들여왔다. 밀반입한 야바는 경기도 화성과 충남 서산, 전북 정읍 등 전국에서 유통됐다.

 

국내 총책 A씨는 태국에 거점을 둔 밀수출 총책과 SNS로 연락해 캡슐형 건강기능식품으로 포장된 야바를 국제우편으로 들여와 국내 유통책에 판매했다.

 

그는 체류 기간이 만료된 뒤 위조된 외국인등록증과 운전면허증을 이용해 신분을 위장했고, 다른 태국인들 주소로 국제우편을 받아 보관하게 하는 등 검거에 대비했다.

 

유통책들은 이른바 던지기 수법이나 대면으로 1정에 3~5만 원 판매했고, 구매자는 주로 농‧축산업이나 일용직으로 일하는 태국인 불법체류자들이었다.

 

경찰은 지난해 1월 국정원으로부터 야바를 판매하는 태국인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해 수사를 시작했다.

 

위장거래로 유통책 1명을 검거한 경찰은 국정원과 함께 다른 유통책 및 매수‧투약자를 검거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시가 3억 2000만 원 상당의 야바 4495정, 필로폰 97.32g, 대마 640g, 엑스터시 4정 등 마약류와 현금 1865만 원을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태국 거점 총책 검거와 외국인 마약사범의 첩보를 수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단속을 강화해 마약 유통 확산을 방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최태용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