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7.3℃
  • 흐림강릉 3.6℃
  • 구름많음서울 8.5℃
  • 구름많음대전 8.8℃
  • 흐림대구 8.9℃
  • 구름많음울산 6.8℃
  • 구름조금광주 10.9℃
  • 구름많음부산 10.1℃
  • 구름조금고창 8.9℃
  • 구름조금제주 10.2℃
  • 구름조금강화 7.4℃
  • 흐림보은 7.4℃
  • 구름많음금산 8.2℃
  • 맑음강진군 11.8℃
  • 흐림경주시 6.3℃
  • 구름많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금리 인하 기대에 고정금리 매력↓…가계대출 늘어나나

신규 주담대 고정금리 비중, 1개월 새 8%p 하락…연중 최저치
美 긴축 종료·국내 기준금리 하락 조짐에 변동금리 매력↑
"금리 인하 기대가 가계부채 수요 자극할 수 있어" 우려도

 

내년부터 기준금리가 떨어질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지면서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을 선택하는 금융소비자들이 줄어들고 있다. 미국이 긴축을 종료할 조짐을 보이자 우리나라 또한 기준금리를 낮출 것이라는 예측이 우세해지면서 현재 금리가 고점이라는 생각에 변동금리의 매력이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예금은행의 10월 신규취급액 기준 고정금리 주담대 비중은 67.2%로, 한 달 새 8%p 떨어지며 올해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변동금리 대출 비중은 24.8%에서 32.8%로 늘었다.

 

2021년 12월 3.3%였던 고정금리 주담대 비중은 기준금리 인상이 지속되면서 지난 4월 80.7%까지 급증한 후 70~80%대를 유지해 왔다. 기준금리 인상이 지속되면서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낮아졌기 때문이다. 이날 기준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주담대 변동금리(신규코픽스 기준)는 4.53~7.04%, 고정금리는 3.76~6.02%다.


고정금리의 경쟁력이 더 높음에도 차주들의 수요가 변동금리로 옮겨간 이유는 기준금리가 떨어질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기준금리가 낮아지면 변동금리도 함께 낮아져 원리금 부담을 줄이려는 차주에게는 고정금리의 매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주담대의 경우 상환 계획이 상대적으로 긴 만큼, 당장의 금리 수준보다는 앞으로의 전망에 따라 선호도가 바뀌는 경향이 있다.


특히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이르면 내년 3월부터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면서 한국 역시 기준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린다. 실제로 미국의 기준금리 인하 전망에 국채 금리가 떨어지면서 금융채 금리도 하락하고 있다. 지난 5일 은행채 5년물(무보증·AAA급) 평균 금리는 지난달 초에 비해 0.665%p 떨어진 4.069%를 기록했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기준금리 동결이 이어지며 내년 중 인하가 시작될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감이 커졌다”며 “주담대는 평균 3년 이상의 상환계획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고려할 때 장기적으로 변동금리가 더 낮은 이자를 낼 것이라는 판단이 작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이러한 금리 인하 기대감이 가계부채 수요를 다시 자극할 수 있다며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금융당국의 요청에 은행들이 우대금리를 줄여 사실상 금리를 높이거나 한도를 줄이며 가계대출 증가세를 관리하고 있지만, 현재 금리가 고점이라는 인식이 확산되면 관리 효과가 상쇄될 수 있다는 것.

 

실제로 지난달 말 기준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690조 3856억 원으로 10월보다 4조 3737억 원 늘었다. 같은 기간 주담대 잔액은 521조 2264억 원에서 526조 2223억 원으로 4조 9959억 원 증가했다. 주담대가 한 달 만에 4조 원 넘게 증가한 것은 2021년 9월 이후 2년 2개월 만이다.

 

다른 은행권 관계자는 "최근 금리 인하의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글로벌 통화당국의 발언이 나오고 있어 다시 변동금리 주담대의 매력도가 높아지는 것 같다”며 "다만 금리 인하가 점쳐지는 상황에서는 신규 대출 수요도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고현솔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