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3.7℃
  • 흐림강릉 0.0℃
  • 구름많음서울 4.5℃
  • 구름많음대전 4.7℃
  • 흐림대구 3.4℃
  • 흐림울산 3.4℃
  • 흐림광주 5.1℃
  • 흐림부산 4.6℃
  • 흐림고창 4.7℃
  • 제주 7.5℃
  • 구름조금강화 3.7℃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3.9℃
  • 흐림강진군 5.4℃
  • 흐림경주시 2.6℃
  • 구름많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도내 중소기업 생산성 제고 위해 인력양성·입지 정책 필요"

한은 경기본부·경기연구원 '지역경제 세미나' 개최
"산학협력, 생산성 제고·노동 수요 향상 기여"
"규제 개선으로 입지 수요 충족해 성장동력 키워야"

 

경기지역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하는 도내 중소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산학협력을 통해 반도체 인력 양성 및 입지 관련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한국은행 경기본부와 경기연구원은 7일 오전 '도내 중소기업의 성장제고를 위한 정책방안'을 주제로 지역경제 세미나를 개최했다.

 

공철 한은 경기본부장은 개회사를 통해 "도내 많은 중소기업이 지역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으나 생산성 측면에서는 오히려 여타 시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위에 있다"며 "지역경제의 지속성장을 위한 핵심 요소는 도내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세미나는 권동휘 한은 경기본부 경제조사팀장의 기조발언 및 2개의 세션으로 진행됐다. 주동헌 한양대학교 교수가 사회를, 정선문 동국대학교 교수와 권진우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이 각 세션의 발표를 맡았다.

 

권 팀장은 기조발언에서 "경기지역은 극소수 대기업만이 높은 생산성을 보이고 중소기업은 낮은 생산성을 지니고 있다"며 "도내 중소기업의 생산성 제고가 경기지역 지속 성장을 결정할 핵심 요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내 중소기업들이 ▲양적 성장 대비 낮은 생산성 ▲성장동력인 지식기반서비스업 취약 ▲벤처투자 부진 및 성장기 기업 부족 등의 특징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향후 과제로는 산학협력 등을 통한 중소기업 기술혁신역량 확충 및 산업·기업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지원을 지목했다.

 

첫 번째 세션에서 '산학협력을 통한 경기지역 반도체 중소기업 인력양성 방안'에 대해 발표한 정 교수는 "경기지역 내 반도체 인력난이 심각하고, 반도체 산업 부족 인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산학협력을 통해 도내 반도체 중소기업의 인력을 양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기지역은 교육 인프라가 우수하고, 도내 산업 클러스터 발달로 산학협력 후 인력들이 지역에 자리를 잡을 확률이 높아 인재 유치가 용이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산학협력을 통해 경기지역의 과학 기술적 역량을 키워 생산성을 제고하고, 인력양성 생태계 조성으로 인력 부족 문제가 해소되고 인력 재교육 비용이 감소하는 등 노동 수요도 향상될 것"이라며 "기업·구직자간 미스매치 현상도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부연했다.

 

권 연구위원은 '기업입지 선호와 산업 입지 정책 간 괴리, 해결책은?'을 주제로 2세션 발표를 맡았다. 그는 "정부는 반도체·디스플레이·이차전지·바이오 등 4개 분야 17개 기술을 ‘국가첨단전략산업’으로 지정하고 이들에 대한 입지 제공 및 규제 혁파 중심의 국가역량집중계획을 수립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첨단전략산업 기업의 선호 입지요인을 탐색한 결과 본사는 기반시설이 잘 갖춰진 곳, 관련 기업의 접근성이 높은 곳, 생산·물류 이송 체계상 수익률을 최대화할 수 있는 곳을 선호했다"며 "현재 경기도에 위치하지 않은 조사대상 기업들도 경기도로의 이전을 희망했다"고 전했다.

 

권 연구위원은 ▲중첩되는 산업 입지 규제 ▲인력 유치의 어려움 ▲과도한 토지 이용 부담금 등 3가지가 기업의 부담을 가중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장동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입지 수요를 충족시키는 3대 정책이 개선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 경기신문 = 고현솔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