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13.2℃
  • 맑음대전 15.7℃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19.1℃
  • 맑음광주 14.7℃
  • 맑음부산 16.4℃
  • 맑음고창 11.4℃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10.7℃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4.6℃
  • 맑음경주시 18.2℃
  • 맑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아침의 시] 새

 

작은 새 한 마리

골목길 담장 아래 쓰러져 있다

 

늦가을 볕이 수의 한 벌 지어오고

하늬바람이 조심조심

새의 주검을 감싸주었다

 

저 새가 불러준 노래의 부피만큼

세상은 맑아지고

슬픔의 무게도 덜어냈겠지

 

먼 허공에 길을 내어

캄캄한 별들에겐 등을 꺼내 주던 새

 

언제부턴가

노래가 울음으로 변한 새

눈물 없는 세상 차마 그리웠던 것일까?

 

감긴 눈 속에

파란 하늘 한 조각 담고

못다 부른 노래의 날개도 접었다

 

새를 잃어버린 허공이

부르르

슬픔으로 온 몸 떠는 것을 보았다

 

 

 

약력

▶조은설(본명;조임생)

▶방송통신대 국문학과 졸업

▶[미네르바] 신인상 등단

▶[한국일보] 여성생활수기 당선

▶시집 [거울뉴런] 외 3권

▶장편동화 [밤에 크는 나무들] 외 30여 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