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4.1℃
  • 맑음서울 2.6℃
  • 구름많음대전 3.6℃
  • 흐림대구 6.4℃
  • 흐림울산 7.4℃
  • 구름많음광주 7.1℃
  • 흐림부산 8.6℃
  • 구름많음고창 2.3℃
  • 제주 8.3℃
  • 맑음강화 -1.6℃
  • 구름많음보은 1.5℃
  • 구름많음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6.0℃
  • 흐림경주시 5.2℃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무적함대’ 스페인, 코스타리카에 7-0 대승

카타르 월드컵 E조 1차전 서 토레스 멀티골 등 7골 몰아쳐
월드컵 통산 106골로 100골 넘은 6번째 국가에 이름 올라

 

‘무적함대’ 스페인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부터 대승을 거두며 세대교체의 성공을 알렸다.


24일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 코스타리카와의 경기에서 페란 토레스의 멀티골을 비롯해 다니 올모, 마르코 아센시오, 가비, 카를로스 솔레르, 알바로 모라타가 골 맛을 보며 7-0 대승을 거뒀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우승팀으로 12회 연속이자 통산 16번째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스페인은 앞서 ‘전차군단’ 독일에 2-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둔 일본과 승점 3점으로 같지만 골 득실에서 크게 앞서 조 1위로 올라섰다.


FIFA 랭킹 6위로 이번 대회에 젋은 선수들을 대거 출전시키며 세대교체를 시도한 스페인은 2004년생 가비까지 골 맛을 보는 등 세대교체에 합격점을 받았다.


반면 코스타리카는 슈팅을 1개도 시도하지 못한 채 맥없이 패해 조 최하위로 밀렸다.


마르코 아센시오와 다니 올모, 토레스를 전방에 배치한 4-3-3 포메이션으로 코스타리카에 맞선 스페인은 전반 11분 만에 가비의 로빙 패스를 받은 올모가 선제골을 뽑아내며 기선을 잡았다.


스페인은 이어 전반 21분 조르디 알바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낮은 크로스를 아센시오가 문전으로 쇄도하며 득점으로 연결시켰고 10분 뒤에는 알바가 상대 오르카르 두아르테의 파울을 유도해 얻어낸 페널티킥을 토레스가 침착하게 오른발로 차 넣어 3-0으로 격차를 벌렸다.


전반전 슈팅 0개로 일방적으로 밀린 코스타리카는 후반 시작과 함께 카를로스 마르티네스를 키 196㎝의 장신 수비수 켄달 와스톤으로 교체하며 변화를 꾀했지만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스페인은 후반 9분 토레스의 뵌발 터닝슛으로 네번째 골을 뽑아낸 데 이어 29분 가비, 45분 솔레르, 47분 모라타가 연거푸 코스타리카의 골망을 흔들며 7-0 대승을 완성했다.


18세 110일의 가비는 월드컵과 유럽 축구 선수권대회 등 주요 대회에서 역대 스페인 국가대표 최연소 출전 기록을 세운 데 이어 득점까지 성공했다.


이날 7골을 몰아친 스페인은 월드컵 본선 100골을 넘기는 6번째 국가가 됐다.


직전 대회까지 99골을 넣은 스페인은 통산 득점을 106골로 늘렸다.


스페인에 앞서 100골을 넘긴 나라는 브라질(229골), 독일(227골), 아르헨티나(138골), 이탈리아(128골), 프랑스(124골) 등이 있다. 


한국은 월드컵 통산 34골을 기록해 24위에 올라 있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국가 중에는 1위다.


한편 물오른 ‘황금세대’를 앞세워 사상 첫 월드컵 우승에 도전하는 벨기에는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미시 바추아이의 결승골에 힘입어 캐나다를 1-0으로 제압했고 앞서 열린 또다른 F조 경기에서는 모로코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준우승팀 크로아티아와 득점없이 비겼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