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6 (금)

  • 흐림동두천 24.4℃
  • 흐림강릉 28.8℃
  • 구름많음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5.7℃
  • 흐림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6.2℃
  • 흐림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6.6℃
  • 흐림고창 27.3℃
  • 제주 28.6℃
  • 흐림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4.5℃
  • 흐림금산 25.1℃
  • 흐림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6.5℃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민주 "김기현, 대기업 민원 해결 대가로 뇌물성 쪼개기 후원금"

 

더불어민주당은 7일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대기업 민원 해결 대가로 '뇌물성 쪼개기 후원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민주당 '김기현 의원(대표) 땅 투기 및 토착 토건 비리 의혹 진상조사 TF(태스크포스)' 황운하·양이원영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지난 2020년 김 대표의 인척 및 기업체 대표들이 김 대표가 울산시장 후보이던 시절 정치자금법을 위반한 혐의로 벌금형을 받았는데, 이 사건에 김 대표가 깊게 연루됐을 가능성을 살펴봐야 한다는 게 이들 주장이다.

 

당시 한 기업체 대표는 신축 공장에 전기를 공급받을 수 있게 해달라는 요구와 함께 후원금을 쪼개 김 대표 후원회에 전달한 혐의, 김 대표의 인척은 전기 공급 허가를 받게 해주겠다고 약속하며 후원금을 요구한 혐의 등으로 각각 처벌받았다.

 

황·양이 의원은 회견에서 "김기현 대표 친인척 및 측근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은 이미 법원 판결을 통해 확정된 사실"이라며 "후원금이 모두 김 대표를 위해 쓰였지만 김 대표는 법꾸라지처럼 (처벌을) 쏙 빠져나갔다"고 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김 대표도 청탁대가 불법적 자금 후원과 불법 쪼개기 후원에 대해 책임져야 마땅하지만, 어떠한 수사도 처벌도 받지 않았다"면서 "대기업 민원 해결의 대가로 받은 쪼개기 후원금이 뇌물죄에 해당하지는 않는지, 쪼개기 후원부터 친인척을 통한 후원금 사용까지 몸통이 김기현 대표가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