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6.10 (토)

  • 흐림동두천 18.2℃
  • 흐림강릉 19.4℃
  • 맑음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0.5℃
  • 맑음대구 19.6℃
  • 박무울산 18.3℃
  • 흐림광주 21.2℃
  • 구름많음부산 19.9℃
  • 흐림고창 20.7℃
  • 구름조금제주 20.6℃
  • 구름조금강화 19.7℃
  • 구름많음보은 16.2℃
  • 흐림금산 17.5℃
  • 구름많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17.4℃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표 떨어질 사업은 '선거 뒤로', 될 사업은 '후다닥'…인천시 닥터헬기 이전 보류

일신동 닥터헬기 계류장 이전사업, 6월 지방선거 이후로
시의회와 상의 없이 추진한 특별지원금과 대조적
"정치적 고려보다 주민 삶이 우선돼야" 지적

 인천시가 부평구 일신동의 닥터헬기 계류장 이전 사업을 보류시켰다.

 

연구용역을 통해 어디로 옮길지 결정하겠다는 것인데, 시점이 지방선거 이후다 보니 표 떨어질 일을 나중으로 미루는 것 아니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시는 최근 응급의료 전용 닥터헬기의 계류장 이전을 위해 연구용역을 시작했다고 8일 밝혔다. 용역 마무리 시점은 5월 말. 시는 이 결과를 토대로 이전 대상지가 있는 기초단체와 논의할 계획이다.

 

시가 계류장 이전을 추진하는 이유는 일신동·부개동 주민들에 대한 보상 차원이다.

 

현재 인천시가 운영하는 닥터헬기 계류장은 일신동 육군 17사단 안의 505항공대대와 함께 있다. 이곳 역시 계류장이 아파트와 가까운 탓에 이전을 요구하는 민원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응급환자를 이송하는 닥터헬기는 반드시 필요하지만 소음 문제로 도심 주민들에겐 기피대상이다.

 

민원이 구체화된 건 2019년 1월부터다. 당시 시와 국방부는 도심의 군부대를 재배치하겠다며 인천의 예비군훈련장과 3보급단 등을 17사단으로 집정화할 것을 결정했다.

 

이듬해 경기도 부천시의 군사시설까지 17사단 인근으로 이전한단 소식이 전해지자 주민들은 참지 않았다. 일신동·부개동 주민들은 군부대 이전에 반대하며 항공대대와 닥터헬기 계류장 이전, 생활환견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 가운데 시가 당장 할 수 있는 건 계류장 이전이었고, 당장 불만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주민들에게 이를 약속했다.

 

그런데 시는 이미 1년 전쯤 이전 대상지를 정해놨다. 남동구·연수구와 인접한 승기천 인근의 남동1호공원(월례근린공원)이다. 공장지대(남동산단)인데다 헬기장 터가 있어 시는 이곳을 최적지라고 판단했다. 남동구에도 지난해 한 차례 의견을 묻기도 했다.

 

문제는 인접 지자체인 남동구와 연수구의 인구 규모다. 남동1호공원은 승기천을 건너 연수구 쪽으로 200m 앞에 아파트 밀집지역이 있다. 남동구 쪽엔 1.5㎞ 거리에 역시 아파트 밀집지역인 논현동이 있다. 인구는 일신동 1만 2000명, 논현2동이 3만 2000명이다.

 

지방선거를 의식해 일신동 주민들의 요구를 뒤로 미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반면 표가 될 것 같은 일에는 거침이 없다. 시는 지난 3일 인천의 연매출 3억 원 이하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게 특별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555억 원 규모다.

 

재원이 재난관리기금이다 보니 인천시의회 승인이 필요 없고, 사업을 결정하기 전까지 시의회에 대한 별도의 보고도 없었다. 시의회는 지난해 11월 시가 10만 원의 일상회복지원금 지급을 결정했을 당시 적절성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익성 구의원(국힘, 부평다)은 "민주당 시정부가 모든 일을 정치적으로 해석해 주민들이 피해를 보는 것"이라며 "정치적 고려보다 주민들의 삶이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최태용 기자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