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조금동두천 31.2℃
  • 구름많음강릉 29.8℃
  • 구름조금서울 32.1℃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31.2℃
  • 맑음울산 30.1℃
  • 구름많음광주 31.2℃
  • 구름조금부산 29.5℃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9.1℃
  • 구름많음강화 29.8℃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31.3℃
  • 구름조금경주시 33.1℃
  • 맑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송강호·박찬욱 칸 휩쓸었다…남우주연상·감독상 쾌거

한국영화 ‘브로커’·‘헤어질 결심’, 칸 영화제서 동시 수상

 

한국영화 2편이 칸 국제 영화제 경쟁부문에서 동시에 트로피를 안았다. 배우 송강호는 남우주연상을, 박찬욱 감독은 감독상을 받았다. 한국영화가 칸 국제 영화제에서 경쟁부문 본상을 두 개 이상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송강호는 영화 ‘브로커’로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 영화제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한국 배우의 첫 칸 남우주연상 수상이며, 2007년 '밀양'의 배우 전도연 이후 두 번째 주연상 수상이다.

송강호는 무대에 올라 불어로 “메르시 보꾸(대단히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한 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함께 출연한) 강동원, 배두나, 이지은, 이주영 배우와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2층에 와 있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왔는데 큰 선물이 된 것 같아 기쁘고 트로피의 영광과 영원한 사랑을 바친다”며 “끝으로 수많은 영화팬들에게 이 영광을 바친다”고 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싼 사람들의 여정을 다룬 이야기로 4년 전 ‘어느 가족’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기생충’의 송강호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았다.

 

 

박찬욱 감독은 ‘헤어질 결심’으로 칸 국제 영화제에서 한국감독으로는 임권택 감독(취화선, 2002) 이후 두 번째이자 자신의 첫 번째 감독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그는 “(코로나19로) 영화와 극장에 손님이 끊어지는 시기도 있었지만 그만큼 영화관이라는 극장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우리 모두가 깨닫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면서 “우리가 이 역병을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우리 영화도, 우리 영화인들도 영화관을 지키면서 영화를 영원히 지켜내리라고 믿는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어 작품 제작에 함께한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정서경 각본가, 주연 배우 박해일과 탕웨이를 차례로 언급하며 애정과 감사를 전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