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인천 전공의 절반 이상 사직서 제출…‘공공의료기관 활용’ 대안 될까?

 

인천 전체 전공의 540명 가운데 60%가 넘는 361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들 중 119명은 병원을 이탈해 출근하지 않고 있다.

 

인천 대표 공공의료기관인 인천의료원 전공의 12명 중 9명도 사직서를 제출했는데, 이날 10명이 출근하지 않았다.

 

공공의료기관 전공의들까지 현장을 이탈한 상황에서 의료 공백에 대한 정부와 인천시의 공공의료기관 활용은 대안이 될 수 있을까?

 

20일 인천시에 따르면 오후 4시 기준 11개 병원 전공의 540명 가운데 레지던트 232명, 인턴 129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병원별로 인하대병원이 전공의 158명 중 135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가천대 길병원 전공의 196명 중 95명,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전공의 92명 중 65명,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전공의 50명 중 40명, 인천의료원 전공의 12명 중 9명, 인천사랑병원 전공의 9명 중 8명 순이다.

 

인천세종병원과 나은병원에는 전공의가 각각 5명‧4명 있는데, 전원 사직서를 제출했다.

 

사직서를 제출한 전공의 중 출근하지 않았거나 휴가를 쓴 인원은 119명으로 파악됐지만 시는 325명 가운데 80%가 업무를 중단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정부와 시는 의료 공백을 우려해 공공의료기관을 최대한 활용하겠다고 발표했다. 공공의료기관의 평일 진료 시간을 확대하고, 주말‧공휴일에도 진료를 실시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인천 공공의료기관 8곳 가운데 백령병원 1곳과 요양병원 3곳을 제외하면 인천의료원,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 인천적십자병원, 인천보훈병원 4곳을 활용할 수 있다.

 

하지만 4곳 모두 전문의 수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특히 서울대병원에서 파견 온 전공의 12명 중 10명이 출근하지 않은 인천의료원의 경우 필수의료과목인 소아청소년과‧산부인과 전문의는 1명뿐이다.

 

응급의학과 전문의는 4명이지만 당장 전공의가 없기 때문에 전문의들이 돌아가며 야간 당직을 서야하는 상황이다.

 

시는 외래진료와 수술 등은 전문의가 담당하고 있어 아직 의료 공백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 상황이 장기화된다면 의료 공백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아직 의료 공백은 일어나지 않았지만 의료 공백에 대비해 병원들을 모니터링하며 대책을 세우는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을 비롯한 전국 의료계는 의대 정원 2000명 확대와 필수의료 4대 패키지로 구성된 정부의 의료개혁안이 오히려 의료 붕괴를 일으킬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