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맑음동두천 25.7℃
  • 구름조금강릉 25.6℃
  • 연무서울 26.6℃
  • 구름조금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4.1℃
  • 박무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5.3℃
  • 박무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4.6℃
  • 맑음강화 22.9℃
  • 구름조금보은 24.8℃
  • 구름많음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평택 ITS구축사업 또 '공무원' 개입 논란

1차 H정보기술 약 100개 교차로 구축
2차 조달청 제안입찰 중 공정성 시비
"공무원 사업방향 틀었다" 외압 의혹

 

평택시가 올해 ‘평택시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입찰공고 및 제안서 제출 전 ‘공무원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더욱이 시는 이번 사업을 추진하면서 실무자를 중간에 교체하는 것은 물론, 설계가 마무리된 상황에서 수차례 사업 방향 변경까지 요구하는 등 용역 발주도 하기 전부터 말썽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실정이다.

 

8일 시는 대규모 기업유치 및 도시개발로 유동인구와 자동차 통행량이 급증함에 따라 도심 도로 혼잡 해결을 위해 첨단 ITS 기술을 접목한 교통시스템 개발이 절실, ‘2023년 평택시 ITS 구축사업 용역’을 지난 2022년부터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2022년 3월 총사업비 100억 원 규모로 ITS 구축사업을 진행했고, 올 6월 30억 원 규모의 제2차 ITS 구축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제안요청서를 조달청에 올린 상황이다.

 

하지만, 시는 조달청에 제안요청서를 올리기 전에 ‘제품 사양이 높다’면서 설계 방향을 틀었던 것으로 나타나 말썽이다.

 

실제로 ITS 구축사업 관련 업체는 “A교통행정과장이 회의 중 ‘안개 제거’ 등을 거론하면서 평택도시공사에 떠넘기듯 (사업)방향을 틀었다”면서 “설계사는 효율성이 있다고 한 것을 A과장과 B시설팀장이 그걸 빼라고 의견을 준 뒤 평택도시공사 생각은 어떠냐 이런 식으로 이야기를 하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했고, 결국 평택시가 원하는 방향으로 흘러갔다”고 말했다.

 

시는 이런 상황에서 경기신문이 요청한 ITS 구축사업 관련 자료 제공 거부는 물론, 취재요청에 응하지 않은 채 조달청 제안 입찰로 사업 발주에 나섰다.

 

문제는 지난 2022년 제1차 ITS 구축사업 용역을 평택시 제안 입찰(자체평가)로 추진하다가 공무원이 심사위원 명단을 사전에 유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는 점이다.

 

조달청 제안 입찰 역시 관련 업체들은 ‘심사위원 사전 작업’을 공공연하게 이야기하고 있어 공정성 시비가 터져 나오고 있다.

 

관련 업체들은 “시 자체평가보다 덜하긴 하지만 조달청 역시 심사위원 사전 작업은 공공연한 일”이라며 “현행 계약 방법이 개선되기 전까지 ITS 같은 전문 용역 계약은 전문기관에 감리를 맡길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 업체들은 국내에서 한국교통연구원, 도로교통공단, ITS코리아 등 3곳을 ITS전문기관으로 밝히며, 현재 지자체들이 일반 정보통신업체를 감리로 선임하는 것을 전문기관에 위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평택시 ITS 구축사업 1차는 ‘H정보기술’이 약 100개 교차로에 실시간 영상정보와 각종 교통정보 수집이 가능하도록 설치해 운영 중에 있으며, 이번 2차는 여기에 ‘고도화’를 통해 교통정체를 해소할 계획이다.

 

[ 경기신문 = 박희범 기자 ]









COVER STORY